> 사람들 > 평신도
가을 그 쓸쓸함에 바쳐질 기도
김상현  |  shkim779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30  14:12: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시인 이성아

가을 그 쓸쓸함에 바쳐질 기도

 

 

 

아~

지표면 온도가 서서히 내려가니

무서리 뽀오얀 새벽길에

마음이 시려 하늘 본다.

깜박대며 졸고 있었나

파아란 두서넛 별

 

얼어져 가는 숲속

새들 노래 소리 멈추고

빈바람 가지 흔들어대니

아~ 가을이 뒹굴며

패댕이 쳐지는구나!

 

이렇게 절망의 시간은

햐얀 그리움으로

되새김질 하며

손길 내미는데도

잡을 수가 없으라

다 비워질 너의 슬픈

가을의 비애가

그 쓸쓸함이 눈처럼 녹아들고

농부들 희노애락 담겨진

들녘에는 하얀 섬들이

빈 들녘에 떠간다.

꽁꽁 묶임을 당하고

 

오! 신이시여

이 모든 절망의 끝에는

늘 당신이 계셨습니다.

 

갈바람에 온 몸 부서지고

무서리에 하얀 옷

다 젖어갈 때까지

우릴 지키시려고

컴컴한 어둠에서

바람처럼 와 계셨습니까?

 

척박한 내 자리에

당신을 초대하고 싶지 않았는데

역겹의 파도 속에

그리운 손길로 일깨워주시는

고뇌의 문턱을 넘어 오셨습니까?

 

오! 주님

너무도 크신 당신을

내 눈 속에 담을 수가 없어서

눈물로 만 눈물로 만

뿌려 내렵니다.

 

올올이 쓸쓸함에

저 마지막 한 잎의

갈 꽃 피워 낼

숭고한 가을을 위해서라도

당신의 귀하신 걸음

품어 가렵니다.

인자와 진리의 달고 오묘한

그 말씀을 가슴에 새기며...

[관련기사]

김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2 코보스 카운티 오피스텔 1408호  |  대표전화 : 070-7579-2151  |  팩스 : 053)742-2205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8  |  등록일: 2014년 8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현
Copyright © 2018 NEWS LOO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