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독자코너
<시(詩)>이 분이 예수야/시인 이성아첫 새벽 맑은 生水흘러
김상현 편집장  |  shkim779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15  19:47: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이성아(시인)

이른새벽  별빛으로
오신이가
누구이신지
그대 아십니까 ?

그대 창문 두드린
시린 그 손를
그대 보셨습니까 ?

헐벗고 가난한 마음에
따뜻한 모닥불
피워주신
그 가슴을 만나셨습니까 ?

멀리서 파아란 언어를
안고 오시어
그대 가슴에 사랑으로
심어주신 아름다운 사랑을

만나  보셨습니까?

겨울새같은 우리 靈魂에
가슴 흔드는 恩寵으로
바람의 입술 열어
鐘소리로 울게 하시는
그 분을 아십니까 ?

첫 새벽 맑은 生水흘러
靈魂 마다 찬란한 빛 주시며
나대신
매일매일 죽어 주시는
그 분 을 아십니까 ?

들을귀  들을 가슴 없어도
무릎 꾾어
목구멍에서  가슴에서
피흘리시며 祈禱하시는

붉은 심장이 아파서
주고도 다 못주시어
苦痛에 울부짖으시는
그 분이 예수임을 
그대는 아십니까?

언제나 우리 사랑속에
다시 살아 오신 예수

언제나 우리 기도속에
함께 하시는
그 분이 바로 예수요
그 사랑 
예수님.이신걸
그대 아십니까? 

 

 

[관련기사]

김상현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2 코보스 카운티 오피스텔 1408호  |  대표전화 : 070-7579-2151  |  팩스 : 053)742-2205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8  |  등록일: 2014년 8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현
Copyright © 2019 NEWS LOO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