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독자코너
<시>유월의 기도/이성아 권사신애(神愛)의 진리를 맛보게하시고
NEWS LOOK 편집장  |  webmaster@newsloo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03  13:22: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시인 이성아 권사

파도의 부딪치는
파백으로 인해
다시 돌아오는 물길 속
무한한 공간의 소리로
감기처럼 찾아든
슬픈 유월의 여름ㅡ

어느새 봄은 문턱을 넘어
시공속 머물다
바람도 밀어내지 못한
푸르름의 군상 속
한 치의 빈틈없는
세월 저편 늙은 몸으로 간다

끝내지 못한 우리 그리움이
물 빛 빚어내는 명치 끝에
투명한 옥 빛으로 차 오르면
구겨지지 않는 햇살 아래서
당신의 샘가에 목을 축이며
물 오른 수목으로
싱싱한 사랑을 노래하게 하소서

반짝이던 꽃잎 떨어짐 보고도
아픔을 깨우치고
생명 분깃을 넘는
조심성을 저희에게 주시고
남을 위해 기도했던 기억
망각해 버리는 일이 없도록
눈과 귀를 열어 주옵소서

오늘 새 한 날도 걱정 근심없이
평온한 마음으로
주님을 생각하게 하시고
온전한 묵상으로
모진 질고의 내면에 묻혀있는
신애(神愛)의 진리를 맛보게 하시고
우리 가난한 마음을 드리게 하셔서
저 ㅡ생명의 들판에서
우리 영혼 춤추게 하옵소서!

아멘!

 

 

[관련기사]

NEWS LOOK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2 코보스 카운티 오피스텔 1408호  |  대표전화 : 070-7579-2151  |  팩스 : 053)742-2205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8  |  등록일: 2014년 8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현
Copyright © 2019 NEWS LOO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