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들 > 교직자
『눈물이 꽃이 되는 세상이여』...(소강석 목사, 시인, 새에덴교회 담임)새에덴교회 설립 30주년 축시
김상현 편집장  |  shkim779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5  12:08: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새에덴교회는 지난 11일 교회 설립 30주년 기념예배를 교단과 사회 각급 기관장 등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열렸습니다. 사진은 30주년 역사를 소개하는 교회 홈피 소강석 목사 모습.

 

   
▲ 소강석 목사

가락동 지하 상가교회를 밝힌 흐린 불빛 하나
달빛 서럽게 쏟아지던 밤길에 홀로 섰을 때
소명자의 젖은 눈동자와 심장에 새겨지던
별의 노래와 바람의 시, 꽃의 기도

새벽 차가운 의자를 적시던 눈물이 흘러
푸른 강을 이루고
들판의 풀꽃들이 피어나 향기로운 화원을 이루며
가락동에서 신도시 드림을 꿈꾸며 분당으로
분당에서 다시 죽전의 프라미스 콤플렉스로
찬란한 약속과 꿈의 은하수를 이룬
새에덴의 아름다운 30년 여정이여

길 가에 버려진 돌멩이를 적시는
보드라운 봄비가 되었고
풀잎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들녘의 바람이었으며
혼자 잠드는 외로운 이의 창가를 비추는
샛별이 되어 상처가 별이 되고
눈물이 꽃송이 되는 세상을 만들었으니

먼 길을 걸어가는 사랑하는 이여
끝없는 광야의 길이 지치고 힘겨운 가요
그대의 앉아 있는 곳이 아직도 서리가 내리고 추운가요
이제 새에덴이 피워놓은 붉은 화롯가에서
밤의 적막 속 얼어붙은 추운 몸을 녹이며
세상이 줄 수 없는 쉼과 평안을 누려 보세요

시든 꽃은 차가운 이슬을 맞아도 떨지 않고
쓰러진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듯이
새에덴의 사랑 노래는
눈물이 꽃이 되는 향기로운 세상을 이루고
뿌리 깊은 나무 되어 지친 이들의 그늘이 되어 주리니

가슴에 핏자국 가득한 가시나무새여
새에덴 둥지에서 행복의 노래를 불러 보세요
함께 손잡고 꽃길을 걸어가며
파랑새가 되어 날아가 보세요

아, 영혼의 푸른 등불 새에덴이여,
그 어떤 비바람에도 꺾이지 않을 생명나무 숲이여
지친 새들도 쉬었다가 다시 날게 할 영혼의 갈대밭이여
그 은빛 갈대 흔들며 불어오는 사랑의 바람이여
봄의 황금서판에 불멸의 기록으로 새겨질
화관의 대서사시여

詩 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 담임, 시인)

 

[관련기사]

김상현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2 코보스 카운티 오피스텔 1408호  |  대표전화 : 070-7579-2151  |  팩스 : 053)742-2205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8  |  등록일: 2014년 8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현
Copyright © 2018 NEWS LOO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