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독자코너
무상의 길
김상현  |  shkim779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1.25  17:02: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시인 이성아

깨여진 물동이마냥

삶이 서러워

너덜대는 옷자락
헤여진 신발에
막걸리 흐른자죽
턱밑에 훈장처럼 달고서

텅빈 집 찾아드는
할배의 한없이 초라한모습
지고는 못가는 곡주 한말
뱃속 가득담았으니
세상 부러울것 없어라

뉘ㅡ 뭐라말하겠는가
철학같은 그 인생을
쉰도 아니되오 홀애비로
일곱자식 다 키웠지만
제살 찾아 떠난 자식

삐꼼 들여다 본들
아비의 그 깊은골
어림이나 하겠는가
여인의 섬세한 손길아니어도
투박한 손끝에 피여냈던 사랑을

황소닮은 그 눈이
껌벅껌벅 세월의 잣대를 재고
하얀서리 내린가슴
풍상진  기억들은
달디단 꿈 속 그리운 임 찾아
앙상한 등골을 누인다!

------------------------------------------

[작가 주]
어느 할배의 진한삶
忍苦의 주름결이
아프게 다가와
이 글을 써봅니다

바람이  여무는날
삭신이 녹아내릴
애비의 가슴이
손길닿은 삶의 텃밭에 서서
텅빈
석양길에 홀로있음이
왜 그리 도 짠한지 ㅡ


아름다운 삶의 벗이여
옆옆이 누가 있음을
생각하소서
그리고 돌아 보소서
얼마나
이파 하는지를ㅡ

 

 

[관련기사]

김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2 코보스 카운티 오피스텔 1408호  |  대표전화 : 070-7579-2151  |  팩스 : 053)742-2205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8  |  등록일: 2014년 8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현
Copyright © 2020 NEWS LOO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