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독자코너
12월의 기도
김상현 대표  |  shkim779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5  00:19: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시인 이성아

흙으로 지음 받은 우리가

처음엔 당신의 선한 성품으로 태어나

하등한 피조물들을 지배하며

만물의 영장으로 대리자로

살아가게 하셨으나

 

작은 미물만큼도

깨끗이 살아내지 못함을

진실로 고백하오니

이제 마지막 남은

이 한 달 만이라도 닫혀진 마음의 문 열어

누군가를 위해 기도하게 하시고

 

까만 연탄 한 장에

불씨 피우며

미지근한 아랫목 구부리고 앉아

밤이면 허허로움에

잠 못 들어 뒤척이는

쪽방촌의 고독한 영혼을 위해

또 한 번의 기도하게 하소서

 

더불어 사는 지음으로

영혼을 담고 있는 육신이

남을 미워하고 물질을 탐내하는

탐욕 버리게 하시고

 

영은 선하지만

육은 약해서 정욕과 탐심으로

타락의 길에 들기 쉬우니

우리 삶이

당신의 사랑과 공의의 성품을

교훈 받아 순종하며

아름답게 살아가게 하소서

 

12개의 꽃과 나무에

잎과 꽃을 피어주시고

그 향기에 취해 살게 하신 당신

이제 그 모든 것을 거두어 가셨지만

새로운 꿈을 고목마다 품게 하시어

아름다운 새 날의 씨앗

초록으로 잎 틔우시는

봄 날 주실 것을

지금 저희로 꿈꾸게 하소서

 

그리하여 12월

한 세월을 빙 돌며 살게 마시고

서로 어께 토닥여가며

아픔은 품어주고 허물은 덮어가며

하얀 무수의 가슴으로

서로 사랑하며 아껴가며

기도의 촛불 타오르게 하는

하나의 마음으로

12월을 그리 살게 하여

그리 보내게 하소서! 아멘

 

 

 

[관련기사]

김상현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2 코보스 카운티 오피스텔 1408호  |  대표전화 : 070-7579-2151  |  팩스 : 053)742-2205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8  |  등록일: 2014년 8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현
Copyright © 2020 NEWS LOOK.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