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독자코너
<시> 숲과 길 그리고 꽃절벽 위를 타는 듯 불꽃의 철쭉
김상현 편집장  |  shkim779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16  23:24: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이성아(시인)

구불구불 산길에

파란 바람 스며들고

구부정한 솔밭에 철쭉이

처음엔 있는 듯 없는 듯

풀빛으로 서 있더니

 

갈래갈래 선형으로

잎자루 흐르고

차마 홀로 눈뜨고 보기엔

너무도 맑고 고와

가슴이 시리네

 

오호라! 생각이 나누나

신라 손정곤의 아내

절세가인 수로부인이ㅡ

절벽 위를 타는 듯 불꽃의 철쭉

뉘ㅡ꺾어주랴 했더니

소 몰던 노인이 꺾어 바친 그 꽃.

 

능선마다 핏빛으로

열장의 꽃잎 열어

푸른 융단 위 한 송이 주단(紬緞)되니

봄 구름도 구경하려 그 위에 머물고

솟는 태양 머리위에 서니

애야ㅡ우리도 숲길로 들자구나!

 

 

 

[관련기사]

김상현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2 코보스 카운티 오피스텔 1408호  |  대표전화 : 070-7579-2151  |  팩스 : 053)742-2205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8  |  등록일: 2014년 8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현
Copyright © 2020 NEWS LOOK. All rights reserved.